Home | 공모전요강 | 공모전입상자 | 사진촬영대회 | 사진강좌안내 | 월간행사표
 
  협회소개 | 사이버전시장 | 사진정보 | 회원갤러리 | 회원광장 | 사이트검색 |
이사장인사말 | 임원현황/인물 | 회원현황 | 지회/지부 | 정관/규정 | 협회약도/안내
  -   전시관 운영규칙 | 전시참가 | 각종공모전입상작
대한민국사진대전 | 각종 공모전 입상작 | 시ㆍ도 사진대전 | 국제 사진전 | 전국 회원전 20걸상 | 2030 청년작가 10인전
사진 공모전 요강 | 공모전 입상자 | 사진 촬영대회 | 사진강좌 안내 | 사진강좌 수강자 | 사진 전시회 | 협회소식 | FIAP소식 | 사진관련논문
다운로드(서류/출품원서 등)
서적쇼핑 | 장바구니 | 주문확인
회원 홈타운 | 사진관련 검색엔진 | 사진관련 단체/업체
주제 갤러리 | 인물 갤러리 | 연작 갤러리 | 포토 에세이
촬영지 소개 | 사진강좌 | 다운로드 | 협회공지사항 | 회원애경사 | 이사/인터넷위원회 | 이사장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 카드안내 | 홍보(각종행사) | 자문위원 | 분과위원 | 촬영지도위원
 
번호저장  자동로그인
   
제28대 교육전문위원회 …
2017년 제4차 이사회 결과
제16회 회룡전국누드사…
2017상주이야기축제 제2…
819차 인천사진세미나
계룡전국사진강좌
사진 전시회 소개
사진 말 없는 시 유병용 2017년 10월 12일 ~ 10월 17일
전시장소 마포아트센터 갤러리 맥
오픈식 일시 2017년 10월 12일 오후 6시 (출판기념회)
전시장 주소 서울 마포구 대흥로 20길 28
전시 시간 10:00~ 19:00
전시장 연락처 010-6894-8001, 02-3274-8500


작가노트 중에서

 흔히 사진은 말이라고 한다. 그렇다. 사진가는 오직 사진으로 말한다. 그런데 나는 그 사진에 또 얘기를 덧붙인다. 사진과 글이 만나 어우러진다. 어쭙잖게 글쟁이를 흉내 내며 40년 넘게 내 사진에 글 붙이는 일을 즐기며 살아왔다. 이번 작업은 2006년 가을 [포기해 봐 뭔가 있을거야]를 발표한 이후에 만들어 진 것들이다. 살아온 뒤편을 되돌아 보는 의미에서 또 한차례 내 삶의 튜닝이다. 

 송나라 화가 곽희(郭熙)는 “화시무성시 시시무형화(畵是無聲詩  詩是無形畵)” -그림은 소리 없는 시이고 시는 형상 없는 그림이라고 했다. 고대 그리스의 시인 시모니데스(Simonides)도 “Painting is a mute poetry and poetry is a speaking picture” -그림은 말없는 시고 시는 말하는 그림이라고 했다. 동서고금을 통해 그림(사진)과 글의 상호관계에 대한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음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당나라 왕유(王維))의 그림과 시에 대해 “시중유화 화중유시(詩中有畵 畵中有詩)” -시 속에 그림이 있고 그림 안에 시가 있다는 소동파(蘇東坡))의 말을 굳이 빌리지 않더라도 사진과 글의 어우러짐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여겨진다.

 내 사진에 곁들여진 짧은 글들이 굳이 시의 경지에 이르지 못해도 괜찮다. 글의 좋고 나쁨은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 발터 벤야민(Walter Benjamin)은 [생산자로서의 작가]에서 우리가 사진가로부터 요구해야만 하는 것은 사진에 글을 붙일 줄 아는 능력이라고 했고 이를 통해 사진가는 사진을 유행적 소비품으로부터 건져내 사진에 획기적인 사용가치를 부여하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의 말처럼 글이 곁들여진 내 사진이 대단하게 그 가치가 상승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저 사진 속에 담겨 있는 내 속내를 풀어 놓은 것일 뿐이다.  
 
 롤랑 바르트(Roland Barthes)는 “언어는 그림(사진)이 지니고 있는 다양한 의미를 일정한 하나의 의미로 방향 지우게 하는 성격을 지니고 있다” 고 했다. 사진에 글을 붙이는 것이 자칫 관찰자의 시선과 사고를 일정한 방향으로 고정시키는 정박 기능을 갖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러나 사진과 글의 결합으로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창출하고 사진을 [바라보는 것]에서 [읽어내는 것]으로 전환 해준다면 사진에 글을 곁들이는 것이 결코 무의미한 일은 아닐 것이다. 또 관람자가 내 느낌과 의도에 친밀하게 반응하고 편하게 다가올 수 있기를 내심 기대한다

 사진은 어차피 보이는 것의 재현이지만 보이지 않는 것을 떠올리게 하고 이야기 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나는 굳게 믿는다. 말로는 쉽지만 결코 만만한 일이 아니다. 내 사진의 대부분은 내 삶의 주변에서 얻어진 것들이다. 그래서 나는 곧잘 이를 [일상의 변주]라고 말한다. 내가 고집스럽게 주장하며 작업하고 있는 [생활사진]은 현대사진의 큰 줄기이기도 하다. 사진으로 말해야 할 것들이 결코 멀리 있지않고 삶의 주변에 있다는 말이다. 따뜻한 가슴으로 애정을 갖고 세상을 바라보면 얘깃거리가 무궁무진하다. 따라서 사진이 굳이 어렵고 난해할 이유도 없다. 그저 누구라도 쉽고 편하게 이해하고 공감하면 그걸로 족하다. 그렇다고 사진이 가벼워지는 것도 아니고 가벼워져서도 안된다. 

 어느새 60대의 중반을 넘어섰다. 인생은 저지르는 자의 몫이라고 주장하며 열정 하나로 세상과 맞섰던 날들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아름다운 소멸을 꿈꾸며 산다.


사진 전시회 소개
Total 4
지난 전시회만 보기 : 전체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지난 전시회 안보기 : 전체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전시기간 전시회 명칭 조회
2017년 10월 12일 ~ 2017년 10월 17일  ▒ 사진 말 없는 시 유병용 52
2017년 10월 16일 ~ 2017년 10월 20일  ▒ 제20회 강북구사진작가 초대전 57
2016년 09월 22일 ~ 2017년 12월 31일  ▒ 설악산 스케치 761
2017년 09월 18일 ~ 2017년 09월 24일  ▒ 커피타임 포토클럽 창립10주년 기념전 70


FAQ(잦은질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베너신청 Top
Copyright by ⓒ 1998-2017 The Photo Artist Society of Korea. All right reserved.
주소: (158-720)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25 대한민국 예술인센터 813호     
☎ 02) 2655-3131 (부서별 안내)           Fax: 02) 2655-3130          E-mail : kpask@chol.com
계좌번호 : 국민은행(031-25-0001-564)          지회/지부전용 : 농협(301-0156-2082-01)           예금주:(사)한국사진작가협회